텍스트큐브닷컴의 공지: 텍스트큐브닷컴과 블로거가 하나가 됩니다

한국내에서 워드프레스와 양대산맥을 이루던 텍스트큐브. 그 블로거 툴을 서비스하던 텍스트큐브닷컴이 구글로 인수합병된 후, 그 설마가 결국 현실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사실 두 서비스의 통합이라기 보다는, 블로거의 텍스트큐브닷컴 흡수가 맞을 듯 싶습니다. 공지내 인지되어 있는대로, 구글이 관심이 있던 것은 아무래도 "사용자 데이터"였을 테니, 글을 잃어버리는 일은 없지 않을까 싶군요. 구글로서는 자신들의 검색엔진 결과에 단어 하나라도 더 추가하고 아니 이미 추가된 것을 잃어버리고 싶지 않을테니까요.

결국 서비스도 플랫폼화 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일까요? 이윤을 남기는 것이 비지니스의 가장 최우선 목적이란 것은 알지만, 아쉽게 되었습니다. (사실 스팸때문에 티스토리로 옮겨온 뒤로 텍스트큐브닷컴 자체에 대해선 거의 잊고 살았긴 합니다만...)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TNC가 TNF와 다른 점이 있다면, TNC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룹이고, TNF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그룹이지 않을까. 둘 다 같은 플랫폼을 기반하고 있지만,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니까, 나아가는 방향과 그 과정 또한 다를 수 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요 며칠새 곰곰히 생각을 해봤는데, TNC는 사용자를 대하는 방식에는 서툴거나 좀 안이한 것 같다. 내가 따지고자 하는 부분은 아래와 같다.

- 텍스트큐브닷컴 공식 블로그라는 딱지를 달고 있는 http://blog.textcube.com에 마지막으로 올라온 글이 작년 12월 18일이다. TNF 그룹처럼 따로 포럼이 있어서 사용자들과 제공자간의 대화가 활발히 오고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떡하니 블로그만 메인에 걸려 있는 데. 이 블로그마저 제대로 활용되고 있지 않는 것 같으니, 좀 답답해 보인다. 진정으로 '서비스 제공'을 생각하고 있는 거라면, 사실 1월 1일 새해 신년 인사 글이라도 올라올 것 같았다. 아니 절대 '나'를 위해 또는 '나' 자신에게 안부를 묻거나 인사를 하라는 게 아니다. 소비자에게 우리는 당신들을 항상 생각하고 있습니다 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은 서비스 제공자로서 당연히 할 일이 아닌가? 내가 너무 이상주의자인건가?

- TNC그룹의 홈페이지로 보이는, http://www.tnccompany.com/ 는 http://googlekoreablog.blogspot.com 로 리다이렉트 된다. 구글과의 합병이후로 옮겨진 것이겠지. 물론 이 자체는 별로 문제 삼고 싶지 않다. 진짜 문제는 이 블로그 자체도 별로 활용되지 않는 다는 것이다. 어떻게 제일 최근에 올려진 글이 작년 9월, 합병당시의 글이 될 수가 있나. 난 텍스트큐브닷컴이 워드프레스.com 에 버금가는 그런 서비스 업체가 되길 바랬었다. 근데 업데이트 자체는 둘째치고, PR 자체엔 별로 신경을 안쓰는 것 보니, 이젠 아주 구글에 먹혀서 이전의 TNC는 사라져 버렸나 보다.

여기까지 쓰면서 생각이 난 것이 사실 이제 TNC라는 그룹이 거의 없어진 거나 다름 없지 않나 싶다. 합병되면서 구글 코리아 소속이 된 거니까. 구글코리아블로그.블로그스팟도 구글 코리아에서 자체 관리하는 것일테니 이 부분을 물고 늘어져 봤자, 소용도 없을 것 같다.

어찌되었건, 좀 많이 실망하고 있다. 사람들이 네이버에 남아 있을 수 밖에 그리고 티스토리에 머무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따로 있나. 티스토리 속도와 안정성 문제를 탓하는 걸 가끔 보는데, 그래도 티스토리는 신경이라도 쓰지 (아니면 흉내라도 내지) 텍스트큐브닷컴이여, http://blog.tistory.com 본 좀 받자.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5
아무리 뜯어보고, 둘러보고, 다시봐도 텍스트큐브닷컴내에서 제공되는 테마는 내게 맞지 않다. 베타기간이기 때문에 안정성을 위해서 그리고 동시에 앞으로 제공될 (또는 제공될지도 모를) 부가 서비스 방식의 다양성을 위해서라도 테마를 묶어두는 것 자체를 이해는 한다. 하지만 이해심에도 한계가 있는 법. 지겨워서 못 쓰겠다.

일전부터 누누히 강조하는 것이지만, 난 쉽게 싫증내고 만족도의 유지기간이 그다지 별로 길지 못한 편이다. 제로보드4를 변형한 zog를 시작으로 wordpress, 티스토리, 텍스트큐브닷컴까지 오게 된 이유도 이때까지 사용했던 tool에 싫증이 나서 였달까. 뭐 중간 중간에 사용했던 마이크로 블로그들은 따로 언급할 필요도 없을 것 같다.

현재 텍스트 큐브닷컴에서 제공되는 테마들은 색깔만 다를 뿐, 다 '똑같다', 적어도 내 눈에는 말이다. top, body, sidebar bottom 이 방식인데. 사실 이미지는 걸리적 거리기만 하고, 별다른 효과를 내진 못하는 것 같다.

그래 내 입맛이 까다로운 건 알고 있다. 베타 서비스를 사용하는 '무료' 사용자로서 굽신굽신해야 하는 것도 이해한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 안그래?

텍스트큐브닷컴이 얼마전에 구글로 인수합병 되었다. 구글이 인수해서 빛이 바래진 서비스가 간간히 있었는데, 요즘 경제도 안 좋고, 과연 텍스트큐브닷컴이 '언제' '베타딱지'를 뗄 것인지는 참 개인적으로 심히 궁금하다. 구글이 밀고 있는 Gmail 은 아마 영원히 베타 일테고 (왜냐면, Gmail의 architectural design과 feature 자체를 바꾸려면 beta 딱지를 달고 있는 게 훨씬 유동적이니까), 크롬도 베타고. 구글 검색 엔진 자체도 사실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다 뿐이지, 베타라고 우겨도 할 말은 없을 것 같은데 말야.

마지막으로, 내가 텍스트큐브닷컴을 사용하기 시작한 이유를 다시 곱씹어 봤다. 가능성을 믿었던 내가 어리석은 걸까?

'l_ife > mum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겠다는 표현, 제발 가려쓰자.  (0) 2009.07.03
나에게 기대지 마세요.  (0) 2009.06.30
요리 보고, 저리 봐도  (6) 2009.02.03
인간의 원가는?  (6) 2008.11.04
07-08 챔스 리그, 첼시 대 맨유 세줄 감상평  (0) 2008.05.21
운전 면허 따기  (2) 2008.04.25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6

*본 글에는 내용이 지속적으로 추가될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텍스트큐브 자체는 태터툴즈를 토대로 (물론 프로그램 코드 자체는 바뀌었겠지만) 만들어진 것이기에,

많은 부분에서 티스토리와 비슷한 점을 찾을 수 있다.


좋게 말하면 친숙해서 좋고, 나쁘게 말하면 다를 게 없다는 건데.

티스토리 자체가 점점 무거워져서 (첨부파일은 왜 안보이는 건데!) 싫증이 날려고 하는 요즘,

텍스트큐브는 또 다르지 않을 까 하는 기대감을 살짝 걸어본다.



January 12, 2009
텍스트큐브닷컴은 스킨을 볼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왠지 모르게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 내가 문장력이나 필력이 많이 부족한 건 알겠지만, 퀄리티가 떨어지는 글도, 얼마든지 이쁘게 잘 '보이게'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오죽하면 책을 표지만으로 판단하지 말라는 말까지 나올까.

아직까지 베타 서비스인 건 알겠지만, 적어도 본문 출력 CSS부분은 수정 가능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September 2, 2008

사진 검색후 첨부하기 -

사진을 따로이 검색할 필요가 없다는 건 참 편리하긴한데, 막상 플리커나 구글에서 이미지를 검색해서 첨부/업로드를 해도 따로 부가 설명이 붙질 않으니 찝찝하다. 물론 사진을 클릭했을 경우, 해당 사이트나 페이지로 이동하게 되긴 한데 정작 이미지 위/아래에 설명이 붙질 않아서 허전해 보인다.

 

사진을 검색해서 첨부/업로드 하는 경우엔 이미지 하단부에 출처표시를 텍스트큐브닷컴 자체에서 자동적으로 달아주는 건 어떨까?



August 21, 2008

최근 의견 -

비단 텍스트큐브닷컴만 그런건 아니지만, 블로그에서 옆에 업뎃 되어 나오는 최근 의견란은 가끔 얼굴을 달아오르게 한다. 화가 나서 그렇다기 보다는, '쪽' 팔려서?

자신이 로그인 한 후에 직접 달게 된 댓글은 옆에 안보이기 하는 방법은 없으려나?

옆에 나오지 않으면, 방문객이 왜 내 댓글에 댓글을 달아 주지 않았지? 하는 오해를 사게 될려나...?

 

 

August 1, 2008

모바일 블로깅 -

티스토리에서는 실제 URI 에 m을 넣으면 따로 텍스트만으로 이루어진 간략한 페이지가 나왔었는데,

텍스트큐브에는 그런게 안되는 건가?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텍스트큐브닷컴에선 안되는 건가?

http://ruud.textcube.com/m/1

http://ruud.textcube.com/1/m

이것 저것 전부 다 해봤는데 안되는데, 내가 잘못 알고 있는 걸까?


 

July 29, 2008

막 느낀 건데, 환경설정에서 글 작성시간을 미 동부시간대로 정한다고 하더라도, 블로그에 달려 있는 방문자 통계 자체는 Today/Yesterday 가 서버시간 (한국시간) 으로 작동하는 것 같다.

으음, 어떻게 통합할 수 없는 것일까? 내가 잘못 알고 (보고) 있는 건가?


추천 포스트는 어떤 식으로 작동 되는 걸까? 기준은 무엇일까?

매뉴얼을 찾아보면 설명이 있을 지도 모르겠지만,

간략하게 나마 센터 알림판 페이지 자체에 주석을 달아놓는 건 어떨까.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4
[ZDnet Korea] 구글 "한국 인터넷 인재 필요해" - http://www.zdnet.co.kr/news/internet/search/0,39031339,39173141,00.htm

기사 원문을 인용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구글의) 정김경숙 상무는 “TNC 인력 흡수 목적은 어디까지나 검색 연구 능력 강화에 있을 뿐 콘텐츠 늘리기와는 큰 연관이 없다”며 “TNC로 인해 블로그 사업을 새로 시작할 지 여부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많은 분들의 우려를 확인하는 기사랄까요. 기사를 확대 재해석했다고 말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제 느낌상 그렇습니다. 구글 측에서 아주 딱 잘라서 '아니다'라고 말할 필요는 없어 보이거든요. 돌려서 아직 확실한 건 없다라고 말할 수도 있는 데 말입니다. 블로거닷컴에 데인 적이 있는 탓일까요?

본 발표로 인해 확실해진 것이 있다면, (제가 보기엔) 구글은 아직 한국 시장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못한 것 같습니다. IT개발자가 필요한게 아니라 시장분석 전문가가 필요할 것 같은데 말이에요. 어쨋거나, 차후의 (블로그 사업시작) 깜짝발표를 통해서 주가상승을 노리려는 것이 아니면, 아주 텍스트큐브닷컴을 (또는 블로거닷컴때와 마찬가지로, 지속적인 개발을) 포기하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배가 침몰하면 선장은 배와 함께한다라는 말이 있는데, 선장과 선원들은 이미 다른 배로 갈아탈 준비가 마쳐진 것 같군요. 일반 승객들은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곧 텍스트큐브닷컴에서 공지사항이 올라올 것 같은데요. 뭐랄까 오해의 소지가 될만한 부분을 제거한다는 명목하에서랄까요?


ps.
그나저나 나, 이사 준비해야 되는 거임? ㅇㅇ? (/먼산)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