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 가슴살은 단백질이 풍부해서 (지방함유량도 없거나 적고) 몸만들기에 큰 도움이 되는 재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밋밋하고 조금은 퍼석한 맛 탓에 꺼리게 되기도 합니다. 특히나 건강도 건강이지만 이왕이면 맛도 있어야 한다는 신조를 지니고 있는지라 웬만해선 닭 다리 살을 자주 쓰게 되네요. 그렇다고 조미료로 밋밋함을 극복하기엔 또 열량 상으로나 조미료에 포함될 각종 인공첨가물이 신경이 쓰여서 말입니다.

본 포스트에는 개인적으로 참고할 수 있도록 웹서핑 중에 찾게 되는 요리법을 메모해 두려 합니다. 출처는 항상 밝힐 것이며, 원문 전체보다는 재료 부분 정도만 갈무리해 두려 하니, 행여라도 좀 더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꼭 출처에 밝혀진 원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자신의 요리법이 (일부라도) 간접적으로 노출되는 것이 꺼려지신다면, 언제든 해당되는 부분 또는 전 포스트를 비공개로 돌릴 테니, 간략하게 요청 글 남기시면 됩니다.

아무래도 궁극적으로는 저 자신만의 요리법으로 가득한 포스트로 만드는 게 아닐까 하는 (꿈만 같은) 생각을 해봅니다. :)


하나.
출처: http://moonsungsil.com/entry/닭가슴살깨소스냉채-닭가슴살로-만든-맛있는-요리2

주재료: 닭 가슴살(2쪽), 오이(2분의 1개), 방울토마토(5알)

닭삶는 재료: 물(3컵), 굵은 소금(1), 청주(2)

소스재료: 깨소금(1), 마요네즈(1), 맛술(1), 식초(1), 간장(1), 설탕(0.5), 연겨자(약간), 소금, 후춧가루(약간씩)



1월 24일 2010년 추가

사족.
닭가슴살이 조금 퍼석한 느낌이 있다면, 닭다리 정확하게는 넓적다리 부분으로 요리를 하는 걸 즐깁니다. 적절한 지방 덕분에 쉽게 질리지 않더라구요. 넓적다리살로도 가슴살로 할 수 있는 요리의 대부분을 할 수 있으니, 가슴살에 질리신 분이 계신다면 추천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특별한 요리법 없이 그때 그때 소스만 달리 하면서 야채와 볶아서 먹고 있습니다.

아래는 pad thai 소스로 볶아 먹는 닭 넓적다리살 요리. 특별한 것 없이, 닭고기만 따로 먼저 익혀주시고, 야채와 소스를 나중에 넣고 함께 볶아봤습니다. 밥이랑 같이 먹어도 되고, 피타 브레드로 싸서 드셔도 괜찮답니다. :)

정체불명의 닭요리

'v_ibe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rawberry ice cream cheesecake  (2) 2010.01.31
chicken tortilla, 치킨 또띠아  (0) 2010.01.26
닭 가슴살 (또는 넓적다리) 요리법 모음  (0) 2010.01.24
군만두  (4) 2010.01.24
찐만두  (0) 2010.01.18
제멋대로 갈아 마시는 토마토 주스  (10) 2009.07.27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콩국수. 그 깊은맛을 느끼기 위해선 사실 삶은 콩을 갈아서 만든 콩국에 말아 먹는 것이 제일이겠지만. 주변의 간곡한 만류에 (어머님의 말씀을 너무나도 잘 듣는 기특한 아들) 두부와 우유를 함께 갈아 만든 콩국으로 시도해보기로 했었습니다.

근데 사실 두부만으로 실제 삶은 콩을 사용한 콩국의 깊은맛을 따라가긴 많이 어려운 것 같아요. 만들어 보기 전에 이미 고민했었고. 만든 후인 지금도 여전히 2%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말이 2%지, 50%가 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깊은맛을 어느 정도 보완하기 위해 콩가루를 넣거나 땅콩버터를 넣는 방법을 읽었습니다만, 콩가루는 쉽게 구할 수가 없었고, 땅콩버터는 소화가 잘되지 않을 것 같아서 보류했어요. 그나마 통깨를 넣으면 고소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보았습니다.

이래나 저래나, 아침에 과일주스도 만들어 먹을 겸, 겸사겸사 해서 블렌더 (믹서기)도 샀습니다. 과일 갈아 마시랴, 뒷정리하랴, 매일 아침 부엌이 한층 더 분주해질지도 모르겠어요. (웃음)


본론으로 들어가서, 우선 콩국을 만들기 위한 재료! 두둥.
두부 한모, 우유 2컵 반 그리고 볶은 통깨. 우유 대신 두유를 쓰면 좀 더 고소해질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음에는 콩가루를 구해보던가 아니면 두유를 써봐야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를 블렌더에 탁탁 털어 넣습니다. 조심조심.
통깨가 둥둥 떠있는 게 눈에 띄네요. 아무래도 제대로 갈리지 않을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지금 와서 문득 생각이 드는 건데, 다음에는 따로 빻아서 섞던가 해봐야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이이이이이잉. 위이이이이잉
신나게 돌아가던 블렌더를 뒤로하고, 나름 그럴듯하게 갈려진 (섞여진) 콩국을 따로 통에 담아둡니다. 두부 한모를 쓰면 4~5인분 정도 나온다던데, 매번 갈아 먹기 번거로워서 한 번에 다 갈아버렸어요. 이렇게 통에 담아 두고 먹고 싶을 때면 꺼내서 먹으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상하기 전에 빨리 먹어야겠죠? (웃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땅히 고명으로 넣을 야채류는 없고, 그렇다고 김치를 넣자니 동생이 싫어할 것 같아서, 간단하게 오이와 계란으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동생은 맛이 약간 심심했는지 따로 매운 소스를 뿌려 먹었어요. 역시 고명은 입맛에 맞게 넣어야 되는 것 같습니다. 왕도가 없는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해뒀던 콩국을 부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음이 없어서 덜 시원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콩국수는 무더운 여름,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시원하게 먹는 것이 제맛인데, 많이 시원하지 않아서 조금은 부족한 느낌이 들었어요. 물론 깊은맛도 덜해서 다음번엔 좀 더 고소하게 만들 방안을 생각해봐야겠어요. :)

'v_ibe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찐만두  (0) 2010.01.18
제멋대로 갈아 마시는 토마토 주스  (10) 2009.07.27
두부와 우유로 만들어 보는 콩국수  (10) 2009.07.26
자칭 소고기 완자  (12) 2009.07.05
Thanksgiving Day 연휴에 한 거라곤...  (4) 2008.10.13
효미니식 돼지고기 볶음: fusion broiled pork  (10) 2008.09.30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10

자칭 소고기 완자

2009.07.05 22:00 from v_ibe/food
몸엔 좋을지 모르지만, 닭고기 요리만 계속 먹을려니 좀 질릴 것 같아서 뭘 해먹을 까 궁리를 좀 해봤습니다. 그러다가 일전에 레이님 블로그에서 본 완자 반찬이 생각나서, 옳거니 했었죠.

아. 근데 제 이상은 너무나도 높았나 봅니다. 현실은 냉정하게도, 제가 꿈꿨던 모양새는 나오지가 않네요. 그래도 맛은 괜찮은 것 같아서 동생에게 먹으면 맛있다는 세뇌 아닌 세뇌를 한동안 했었습니다 (웃음)

언제나 그렇듯, 제가 하는 반찬은 레시피가 없습니다. 그때 그때 다르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게 동시에 단점인지라, 컨디션이 좀 나쁘다 싶으면 한 주 반찬은 말마따나 "울며겨자먹기"가 되는 겁니다. (웃음) 특별하게 한 것은 없지만 그래도 (글로) 남겨 놓지 않으면 아까울 것 같아서 (누가 본다고?!) 끄적 거려 봤습니다.

우선은 완자는 뭐니 뭐니해도 동그랗게 빚어진 반죽이죠? 한 입에 쏙쏙 들어가는 것이 도시락 반찬으론 일품아니겠어요. 문제는 반죽에 찰기가 없으면 잘 뭉쳐지지가 않으니, 급히 인터넷 검색을 해봤습니다. 과연 어떤 방식으로 반죽을 하는 것이 제일 편할까 싶어서 말입니다. 보아하니 녹말가루가 가장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만, 집에 녹말가루가 없어서 밀가루를 대신 쓸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동안 뭐를 하긴 해야 겠고, 넣을 야채를 볶아 봤습니다. (이 또한 양파를 미리 볶지 않으면 나중에 타거나 잘 빚어지지 않을 수가 있다는 글을 읽었기에 따로 볶은 것이에요) 제가 먹는 왠만한 요리엔 다 들어가는 브로콜리! 그리고 완자엔 빼놓을 수 없는 양파! 는 아닌가요? (웃음) 뭐 어때요. 자신 그리고 함께 먹을 사람 입맛에만 맞으면 되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볶은 야채는 식히고, 고기는 이제 간을 살짝쿵 해서 반죽을 해야 겠는데, 처음에는 밀가루는 넣지않고, 볶은 야채 (양파 그리고 브로콜리)와 계란, 그리고 간 맞출 때 쓸 양념들만 넣었습니다. 소금은 평소에 그리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서, 싱거우면 차라리 여타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는 것이 제 신조인지라 간장과 꿀로만 간을 맞췄습니다. 간장은 짭쪼롬하게 해서 식욕을 돋구게 해줄테고, 꿀은 (아무래도 설탕보단 나으니) 달콤한 맛으로 절 행복하게 (웃음) 해줄테니 빼놓을 수가 없어요.

이렇게 한참을 반죽하다가, 왠지 허전한 것 같아서, 밀가루에 물을 타서 섞기 시작했습니다. (실수한거죠) 사실 밀가루 자체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겁니다. 애초에 제가 넣지 않으려고 한 것은, 열량을 줄이기 위한 것이었는데, 찰기 또는 끈기가 걱정이 되서 추가한 것 까진 좋았습니다만. 섞기 위해 함께 넣어줬던 물의 양이 많았던 겁니다. 반죽을 하면서도, 걱정이 되더군요. '아 이런 큰일인걸' 하는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그런 걱정 말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여곡절끝에 동글동글 빚어낸 완자(?!) 반죽. 그릇에 달라 붙지 않도록 밀가루를 살짝 뿌려놨는데... 딱히 도움이 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먼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모양은 그럴싸한 소고기 완자. 이젠 굽는 일만 남았습니다.

현실은 냉혹한 법. 부스러지고, 두꺼우니 속이 제대로 익지 않더군요. 결국엔 "전"처럼 크고 얇게 굽다가 그것도 안되서 그냥 막 다 부숴 버렸습니다. "쿵 쿵" 이렇게 말이에요. (웃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자처럼 먹긴 글렀고, 그냥 밥에 얹어서 덮밥처럼 먹어야 겠어요. 모양새가 원하던 것처럼 나오지 않아서 약간 섭섭했지만, 그래도 맛은 괜찮으니 다행입니다. :) 돈도 아끼고, (요리도) 즐기고, 몸에도 좋으니 일석삼조 아니겠어요! :D

끝으로 클로즈업 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요리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12

이건 뭐, 날씨 좋은 황금연휴에 한 거라곤: 청소, 빨래, 반찬 만들기, 컴퓨터 CPU/VGA/Chasis 쿨러(팬) 달기... 우아아아앙 ㅜ_ㅡ

마음 같아선 사진기 들고 공원같은데라도 가고 싶었는데 훌쩍. Oktoberfest 라고 술을 마시러 다닌 것도 아니고, 뭐 이건 소셜 라이프 및 여가 라이프가 꽝입니다. 으흐흐흐흑

 

짤방으론 반찬 만든 거... ㅡ_ㅡ;

 

 

돼지고기 콩나물 볶음 in 해선장 (hoisin sauce)

 

 

새우 & 브로콜리/양파 고추장 볶음 + 샤픈 7렙으로도 어떻게 해볼 수 없는 아스트랄함

 

 

근데 후보정은 기본이라는 거. (/먼산)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4

일요일입니다. 할일 없이 빈둥대는 것 보단, 사람은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몸소 실천해봤습니다. /씨익

 

에, 멋대로 퓨전이라고 갖다 붙이는 것은 요리하는 사람 마음이라죠. :P

소고기는 이제까지 많이 먹었으니 (광우병도 광우병이지만), 돼지고기를 먹자 싶어서 (닭고기가 질린 탓도 있어요) 돼지고기 볶음을 해봤습니다.

 

... 시도는 좋았는데, 언제나 그렇듯이 생각한 것만큼 되질 않았어요. 좀 더 얇게 썰면 괜찮을까 싶은데, 맛이 나쁜 게 아니라서 점심 반찬으로 매일 싸서 다닙니다. :D

 

 

우선은 재료를 준비합니다. 고기만 먹으면 질리니, 야채도 많이 써야 겠죠? 콩나물이랑, 양파랑, 피망이랑 마늘이랑 준비합니다. 양파는 특히 많이 넣어봤어요. 콜레스테롤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양파니 많이 먹어둬서 손해 볼 건 없습니다. :)

 

흰것은 양파요, 빨간것은 돼지고기니

 

 

이제 슬슬 볶아야죠? 짜잔, 이럴때를 위해서 준비한 wok스타일의 (후라이)팬이 있습니다. 실은 재작년에 워털루에서 자취를 할때 하나 살까 했었는데, 이제서야 구입을 하게 되었거든요. 볶음 요리를 할때 튀지 않아서 좋아요. :D

 

우선은, 돼지고기늘 잘 익히는 게 중요합니다. 야채보다는 돼지고기를 먼저 볶아야죠.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야채와 함께 더 볶아줍니다. 양념은 hot chili sauce를 써봤습니다. 고추장을 써도 괜찮을텐데, 집에 없었거든요. 제 신조가, 어딜 가서 살든 그 환경에 적응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거든요. 그래서 손에 잡히는 대로 살고 있습니다. (/먼산)

 

언제나처럼, 꿀도 살짝 넣어줬습니다. 달콤한 맛을 만들려면, 다른 방법도 있겠지요. 달짝지끈하면서 끈적끈적하게 할려면 물엿도 괜찮을 거에요. 담번에 기회가 된다면 물엿구입도 생각해봐야 겠습니다. :)

 

so hot! so hot! 꿀은 그저 거들뿐 (슬램덩크 스타일)

 

 

잘 볶아졌으면 이제 옮겨 담아야죠. 반찬통에 바로 넣기엔 아직 뜨거우니까, 살짝 시켜둘려고 옮겨 담았습니다. 생각 같아선 밥이랑 얼른 먹고 싶지만, 참았습니다. 왜냐구요? 사진부터 찍어야 되거든요. (는 농담이고, 간만에 아버지랑 저녁식사를 하기로 했기 때문에)

 

왼쪽은 칠리소스, 오른쪽은 블랙빈소스

 

 

오른쪽은 왠거냐 싶으실 겁니다. 실은 한가지 맛으로만 하면 질릴 것 같아서 반은 칠리소스로, 반은 블랙빈소스로 해봤거든요.

 

비스듬히 한 컷더

 

 

결과물은? 꽤 만족스럽습니다. 콩나물에서 물이 좀 많이 나와서, 사진처럼 거의 찌개수준이 되어버렸는데요. 옮겨 담을 때는 살짝 따라 버렸습니다. 요즘 회사에 점심 반찬으로 싸서 다니는 데 괜찮네요. 항상 볶음밥만 해먹다가 이런식으로 반찬을 싸서 다니니 점심이 지겹지 않아서 좋습니다. :)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