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in talks to build Facebook competitor: report - reuter
Will Google Compete With Facebook? Er...It Already Is, Folks. - battellemedia

검색엔진과 소셜 네트워크의 결합은 어제 오늘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트위터가 유명해짐에 따라, 트윗검색까지 가능하게한 구글이니까요. 구글의 orkut 인수에 이은 페이스북과의 대결, 어디까지 갈까요? 개인적으로는 올인원 솔루션보다는 플랫폼 개발이 대세인 것 같아 구글의 확장이 오래가진 않을 것 같습니다만, IT 흐름이 바뀌는 건 한순간일 수가 있으니 두고봐야 겠네요.

그리고 사견입니다만 모든 정보의 인덱스화라는 것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서도, 사생활이 더이상 "내 것"이란 의미를 지니지 않는 것 같아 조금은 불편합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한동안 쓰다가 요즘은 그냥 방치해두고 있네요. 디지털에서 아날로그로의 회귀는 이제 불가능한 걸까요?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간만에 올리는 글이 IT글이 될 줄이야, 역시 본업은 쉽게 버릴 수 없나 봅니다.
간간히 그날 그날 들리는 IT소식들을 하나, 둘 정리해보려 합니다. 물론 뉴스거리 선택에서부터 기타 의견까지 지극히 주관적일 수가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을 올리기 위해 있는 게 제 블로그 아니겠습니까. ;)

Yahoo Japan to switch to Google's search engine - reuters

야후.com은 MS와 손을 잡은 데 반해 야후.jp는 구글과 손을 잡았네요. 국가 또는 지역에 따라 경영방침이 달라야 하는 것은 맞지만, 같은 회사내에서도 180도 달라질 수 있다니 신기합니다. 어제의 적은 오늘의 친구는 다시 내일의 적이 되는 건가요?

U.S. Declares iPhone Jailbreaking Legal, Over Apple’s Objections

미국에서 아이폰의 jailbreaking 소위 말하는 탈옥이 합법화 되었네요. 정확히 말하자면, 디지털 밀레니엄 저작권법에 예외조항이 추가되었습니다. 비단 아이폰만이 아니라, 모든 스마트폰을 사용함에 있어서 타 소프트웨어 어플리케이션을 작동 가능하게 하는 행위는 합법이라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그간 갇혀진 플랫폼안에서 철저한 감시와 관리를 통해서 사용을 제한해왔던 특정 스마트폰(들)은 타격이 약간 있을 수도 있겠네요. 물론 미국내에서 나온 판결이니 여타 국가에서의 결정이 어떨련지는 두고봐야 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기기의 활용도를 늘리는 행위에 대해선 큰 반감을 가지고 있진 않습니다. 다만 해킹의 행위가 순수한 의미를 벗어나 크래킹을 하기위한 발판으로 삼는 경우가 허다하기에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정보는 공유되어야 하지만, 반드시 "무료"로 공유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겠어요. 타인의 노력을 손쉽게 짓밟아버리는 일은 없어야 겠습니다. (사실 사돈 남말하고 있죠 제가... /먼산)

The Sad State of Open Source in Android tablets

안드로이드 기반으로한 태블릿중 극소수만이 GPL에 의거해 소스를 공개하고 있다고 지적하는 글입니다.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Blessed is he who expects nothing, for he  shall never be disappointed.”
- Alexander Pope

어느 것 하나 기대하지 않는 자, 실망할 일이 없으니 축복 받을 지어다.

Predictably Irrational 개정본을 거의 다 읽어가고 있습니다. 애초에 페이퍼북으로 사려고 했는데, 가격표가 없어서 못판다고(!) 하길래 하드커버 (양장본)으로 샀었거든요. 바라지 않았던 출혈에 추춤했습니다만, 책 내용이 예상 이상으로 좋아서 잘 샀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상단의 인용문은 개정본에 추가된 것으로 보이는 작가의 챕터별 정리및 노트에서 눈에 익기에 발췌한 것입니다. 실제 절대적인 가치보다 기대치에 따라 결정되는 상대적인 가치의 중요성을 잘 설명해주었기에 추가된 정리노트의 여타 인용문들은 더욱 쉽게 와닿습니다. 특히나 평소 제가 추구하려는 생활방식과 비슷해서 말입니다. ;)

아무튼, 오는 게 있어야 가는 게 있다고 하지만, (책에서 작가가 언급한대로) 가장 객관적인 삶을 살려면 기대치를 줄이거나 아예 없애는 것이 좋겠지요. 가치란 휘둘리기 너무나도 쉬워서 말입니다. :)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텍스트큐브닷컴의 공지: 텍스트큐브닷컴과 블로거가 하나가 됩니다

한국내에서 워드프레스와 양대산맥을 이루던 텍스트큐브. 그 블로거 툴을 서비스하던 텍스트큐브닷컴이 구글로 인수합병된 후, 그 설마가 결국 현실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사실 두 서비스의 통합이라기 보다는, 블로거의 텍스트큐브닷컴 흡수가 맞을 듯 싶습니다. 공지내 인지되어 있는대로, 구글이 관심이 있던 것은 아무래도 "사용자 데이터"였을 테니, 글을 잃어버리는 일은 없지 않을까 싶군요. 구글로서는 자신들의 검색엔진 결과에 단어 하나라도 더 추가하고 아니 이미 추가된 것을 잃어버리고 싶지 않을테니까요.

결국 서비스도 플랫폼화 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일까요? 이윤을 남기는 것이 비지니스의 가장 최우선 목적이란 것은 알지만, 아쉽게 되었습니다. (사실 스팸때문에 티스토리로 옮겨온 뒤로 텍스트큐브닷컴 자체에 대해선 거의 잊고 살았긴 합니다만...)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아이패드는 '컴퓨터'가 아니다 - 오마이뉴스
2차 출처 - 미디어 다음

스마트폰 경쟁에서 애플이 크게 치고 나올 수 있었던 것은 특이한 하드웨어도 뛰어난 소프트웨어도 아닙니다. 아이폰이 가져다 줄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가치가 크게 인정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쉽게 질릴 수 있는 하나의 제품에 충실하기 보다는 다양한 제품을 담을 수 있는 플랫폼의 성공이랄까요. 만약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식사에 비유한다면 밥이나 반찬보다는 식탁에 가까울 것 같습니다.

사실 아무리 맛있는 반찬이라해도 매일 먹다보면 질릴 수 있지 않겠어요. 또한 햇쌀로 갓 지은 밥이라 한들, 수라상에 올라갈만한 호화로운 반찬이라 할지라도, 올릴 수 있는 공간이 마땅치 않다면 소용이 없지 않습니까. 그들만의 밥과 반찬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딱 잘라 말할 순 없지만, 지금까지의 행보를 봐서는 소위 말하는 "멍석 깔아주기"에 더 치중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멍석깔기라는 표현은 좋은 쪽으로도 해석될 수 있지만 동시에 나쁜 쪽으로도 해석될 수가 있습니다.

좋은 의미에서 보자면, 앱스토어를 통해서 누구나 이윤창출을 노려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아이디어만 있다면 (그리고 실력이 받쳐준다는 전제하에) 큰 투자 없이 앱 개발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 그리고 아이패드가 기존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념을 벗어난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충실히 하고 있다는 것은 앱스토어에 등록된 앱의 갯수만 봐도 알 수 있을 겁니다. 특히 이제는 많은 분들이 아실만한 "there's an app for that" 이라는 캐치프레이즈는 플랫폼의 우수성을 잘 반영하는 것 같습니다.

나쁜 의미에서 보자면, 애플의 플랫폼은 (사실 어느 회사나 마찬가지일 수 있겠습니다만) 갇혀 있습니다. 좋은 아이디어가 있는데, 플랫폼이 수용하지 않는다면 (또는 못한다면) 울며 겨자먹기로 아이디어를 수정해야 하거나 아예 포기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정 안되면 다른 플랫폼으로 개발하면 되지 않냐고 또는 그렇게 불만이면 플랫폼 자체를 개발하면 되지 않냐고 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빈익빈 부익부라고 특정 플랫폼이 인기를 끌면 그에 맞는 컨텐츠 공급은 플랫폼 수요를 따라갈 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 적어도 그렇다고 전 생각합니다) 돈이 많아서 취미로 일을 하지 않는 이상, 군중이 모여 있는 곳에서 장사를 할 수 밖에 없는 노릇이죠. 애플이 여타 통신회사들을 쥐락펴락 할 수 있는 것도 그 이유 때문이지 않을까요. 자신들에게 이윤이 많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따를 수 밖에 없는 것은 애플의 (뛰어난) 플랫폼이 사람들을 모으는 데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뛰어난 플랫폼의 존재를 싫어하진 않습니다만, 하나의 플랫폼이 독주를 하는 것을 바라지도 않습니다. 적절한 경쟁은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낳을 수 있지만, 특정 플랫폼이 시장을 독식할 경우엔 컨텐츠만 늘어나는, 기술적인 면에선 결국 퇴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나올 수가 있지 않겠어요. 특히나 열려 있지 않고, 갇혀 있는 플랫폼은 장기적인 면에서 봤을 때 빈익빈 부익부를 가속화 시킬 가능성이 큽니다. 안드로이드와 블랙베리가 나름대로의 컨텐츠 시장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금 당장은 힘들어 보입니다. 대중의 인식이란 쉽게 바꾸기 힘들거든요.

플랫폼의 개발이라... 시작은 모두가 공평하다고 우길지도 모르겠습니다. 애플의 혁신적인 생각을 할때, 여타 회사는 현 기술을 수정하는 데 급급했다는 지적은 맞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잊으시면 안됩니다. 애플의 갇혀있는 플랫폼의 실체를. 하나에서 열까지 플랫폼을 사용함에 있어서 애플과 관련되어 있지 않으면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을 말입니다. 단기적으로 봤을 땐 모든 것이 갖춰져 있기에 편리해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 편리함과 단순함이 대중의 발을 묶는 족쇄가 되지 않길 바랍니다.


글을 쓰다보니 정리가 되지 않아서 횡설수설하는 경향이 없지 않은데, 하고 싶은 말은 이겁니다: 플랫폼의 중요성을 간과해선 안된다. 제 아무리 하드웨어의 스펙이 뛰어날지라도 컨텐츠가 부족하다면 버려질 수 밖에 없습니다. 기기를 파는 것에만 목을 매어서는 앞으로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살아남기 힘들 것 같습니다.


사족-
사실 객관적은 글을 써서 분류를 IT 라이프로 두고 싶은데, 주관적인 글이 많이 들어가서 open thought에 분류가 되어야 할지도 모를 글입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아이폰, 안드로이드, 블랙베리 그리고 윈도우 모바일 기반의 스마트폰을 비교해 보고 싶긴 합니다만... 그게 언제가 될련지는 ;)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