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큐닷컴은 속도면에선 나은 편이지만, 스팸자체는 속수무책이군요.
우선은 임시방편으로 텍큐닷컴에 있던 글들을 모두 다 여기로 옮겨 왔습니다.

여기서 제 이야기가 계속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겠지요? :)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TNC가 TNF와 다른 점이 있다면, TNC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룹이고, TNF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그룹이지 않을까. 둘 다 같은 플랫폼을 기반하고 있지만,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니까, 나아가는 방향과 그 과정 또한 다를 수 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요 며칠새 곰곰히 생각을 해봤는데, TNC는 사용자를 대하는 방식에는 서툴거나 좀 안이한 것 같다. 내가 따지고자 하는 부분은 아래와 같다.

- 텍스트큐브닷컴 공식 블로그라는 딱지를 달고 있는 http://blog.textcube.com에 마지막으로 올라온 글이 작년 12월 18일이다. TNF 그룹처럼 따로 포럼이 있어서 사용자들과 제공자간의 대화가 활발히 오고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떡하니 블로그만 메인에 걸려 있는 데. 이 블로그마저 제대로 활용되고 있지 않는 것 같으니, 좀 답답해 보인다. 진정으로 '서비스 제공'을 생각하고 있는 거라면, 사실 1월 1일 새해 신년 인사 글이라도 올라올 것 같았다. 아니 절대 '나'를 위해 또는 '나' 자신에게 안부를 묻거나 인사를 하라는 게 아니다. 소비자에게 우리는 당신들을 항상 생각하고 있습니다 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은 서비스 제공자로서 당연히 할 일이 아닌가? 내가 너무 이상주의자인건가?

- TNC그룹의 홈페이지로 보이는, http://www.tnccompany.com/ 는 http://googlekoreablog.blogspot.com 로 리다이렉트 된다. 구글과의 합병이후로 옮겨진 것이겠지. 물론 이 자체는 별로 문제 삼고 싶지 않다. 진짜 문제는 이 블로그 자체도 별로 활용되지 않는 다는 것이다. 어떻게 제일 최근에 올려진 글이 작년 9월, 합병당시의 글이 될 수가 있나. 난 텍스트큐브닷컴이 워드프레스.com 에 버금가는 그런 서비스 업체가 되길 바랬었다. 근데 업데이트 자체는 둘째치고, PR 자체엔 별로 신경을 안쓰는 것 보니, 이젠 아주 구글에 먹혀서 이전의 TNC는 사라져 버렸나 보다.

여기까지 쓰면서 생각이 난 것이 사실 이제 TNC라는 그룹이 거의 없어진 거나 다름 없지 않나 싶다. 합병되면서 구글 코리아 소속이 된 거니까. 구글코리아블로그.블로그스팟도 구글 코리아에서 자체 관리하는 것일테니 이 부분을 물고 늘어져 봤자, 소용도 없을 것 같다.

어찌되었건, 좀 많이 실망하고 있다. 사람들이 네이버에 남아 있을 수 밖에 그리고 티스토리에 머무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따로 있나. 티스토리 속도와 안정성 문제를 탓하는 걸 가끔 보는데, 그래도 티스토리는 신경이라도 쓰지 (아니면 흉내라도 내지) 텍스트큐브닷컴이여, http://blog.tistory.com 본 좀 받자.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5

*본 글에는 내용이 지속적으로 추가될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텍스트큐브 자체는 태터툴즈를 토대로 (물론 프로그램 코드 자체는 바뀌었겠지만) 만들어진 것이기에,

많은 부분에서 티스토리와 비슷한 점을 찾을 수 있다.


좋게 말하면 친숙해서 좋고, 나쁘게 말하면 다를 게 없다는 건데.

티스토리 자체가 점점 무거워져서 (첨부파일은 왜 안보이는 건데!) 싫증이 날려고 하는 요즘,

텍스트큐브는 또 다르지 않을 까 하는 기대감을 살짝 걸어본다.



January 12, 2009
텍스트큐브닷컴은 스킨을 볼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왠지 모르게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 내가 문장력이나 필력이 많이 부족한 건 알겠지만, 퀄리티가 떨어지는 글도, 얼마든지 이쁘게 잘 '보이게'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오죽하면 책을 표지만으로 판단하지 말라는 말까지 나올까.

아직까지 베타 서비스인 건 알겠지만, 적어도 본문 출력 CSS부분은 수정 가능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September 2, 2008

사진 검색후 첨부하기 -

사진을 따로이 검색할 필요가 없다는 건 참 편리하긴한데, 막상 플리커나 구글에서 이미지를 검색해서 첨부/업로드를 해도 따로 부가 설명이 붙질 않으니 찝찝하다. 물론 사진을 클릭했을 경우, 해당 사이트나 페이지로 이동하게 되긴 한데 정작 이미지 위/아래에 설명이 붙질 않아서 허전해 보인다.

 

사진을 검색해서 첨부/업로드 하는 경우엔 이미지 하단부에 출처표시를 텍스트큐브닷컴 자체에서 자동적으로 달아주는 건 어떨까?



August 21, 2008

최근 의견 -

비단 텍스트큐브닷컴만 그런건 아니지만, 블로그에서 옆에 업뎃 되어 나오는 최근 의견란은 가끔 얼굴을 달아오르게 한다. 화가 나서 그렇다기 보다는, '쪽' 팔려서?

자신이 로그인 한 후에 직접 달게 된 댓글은 옆에 안보이기 하는 방법은 없으려나?

옆에 나오지 않으면, 방문객이 왜 내 댓글에 댓글을 달아 주지 않았지? 하는 오해를 사게 될려나...?

 

 

August 1, 2008

모바일 블로깅 -

티스토리에서는 실제 URI 에 m을 넣으면 따로 텍스트만으로 이루어진 간략한 페이지가 나왔었는데,

텍스트큐브에는 그런게 안되는 건가?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텍스트큐브닷컴에선 안되는 건가?

http://ruud.textcube.com/m/1

http://ruud.textcube.com/1/m

이것 저것 전부 다 해봤는데 안되는데, 내가 잘못 알고 있는 걸까?


 

July 29, 2008

막 느낀 건데, 환경설정에서 글 작성시간을 미 동부시간대로 정한다고 하더라도, 블로그에 달려 있는 방문자 통계 자체는 Today/Yesterday 가 서버시간 (한국시간) 으로 작동하는 것 같다.

으음, 어떻게 통합할 수 없는 것일까? 내가 잘못 알고 (보고) 있는 건가?


추천 포스트는 어떤 식으로 작동 되는 걸까? 기준은 무엇일까?

매뉴얼을 찾아보면 설명이 있을 지도 모르겠지만,

간략하게 나마 센터 알림판 페이지 자체에 주석을 달아놓는 건 어떨까.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4
VirtualBox 쓰시는 분 계실려나요? VMWare가 뛰어난 소프트웨어임에는 분명하지만 비싸기 때문에 간단하게 virtualization이 필요하신 분이라면 여타 프리웨어도 괜찮은 게 많거든요.

일전에 언급한대로 회사에선 VirtualBox로 우분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마 곧 집에서도 이렇게 쓰지 않을까 싶은데요. 나중에 다시 보기 쉽게, 인터넷에서 찾은 몇가지 팁을 올려둡니다.

Guest OS: 우분투 해상도 바꾸기:

출처- http://www.aviransplace.com/2008/07/01/change-screen-resolution-for-ubuntu-804-running-under-virtualbox/

Start up your Ubuntu 8.04 guest. In VirtualBox, click Devices->Install Guest Additions and your virtual Ubuntu should recognize a new CD. Open a terminal and run this command:
sudo /media/cdrom/VBoxLinuxAdditions.run

The installer should prompt you that it’s time to restart the virtual machine once it’s done. Just logging out and back in should work.

This is where things get sticky. For Ubuntu 8.04 guests, the VirtualBox video driver will not be enabled because of the minimalistic xorg.conf file.

Open your guest machine’s xorg.conf file:
gksu gedit /etc/X11/xorg.conf

Find the device section, which should look like this:

Section "Device"
  Identifier "Configured Video Device"
EndSection

And replace it with this to enable the VirtualBox driver:


Section "Device"
   Identifier   "Configured Video Device"
   Driver    "vboxvideo"
EndSection


Changing screen resolutions in Ubuntu 8.04 is done with RandR, which is not supported by VirtualBox. So you’ll also need to set a resolution manually. Find the screen section, which should look like this:


Section "Screen"
   Identifier    "Default Screen"
  Monitor    "Configured Monitor"
  Device    "Configured Video Device"
EndSection


And replace it with this, but change 1024×768 to your preferred resolution:


Section "Screen"
   Identifier    "Default Screen"
   Device    "VirtualBox graphics card"
   Monitor    "Generic Monitor"
   DefaultDepth    24
   SubSection "Display"
     Depth    24
     Modes      "1024x768"
   EndSubSection
EndSection


Save, exit the editor, and log out. You should now have a large virtual machine window, as well as mouse pointer integration.



Host OS: 윈도와 Guest OS: 우분투간에 공유폴더 생성하기

출처- http://forums.virtualbox.org/viewtopic.php?t=840&start=0&postdays=0&postorder=asc&highlight=&sid=d7988341b00c565d4cf7ca3c225d9567

우선 shared folder를 만드실려면 Guest OS가 꺼져있는 상태여야 합니다. Settings에서 디렉토리와 Guest OS내에서 인식될 이름을 정해주시면 됩니다.

sudo mkdir /mnt/winshare

sudo mount -t vboxsf -o uid=username,gid=username winshare /mnt/winshare

주1: 물론 /mnt/winshare는 단순하게 우분투내에서 마운트시킬 디렉토리에 불과하니, 편하신대로 정하시면 됩니다.
주2: uid=username,gid=username는 사용하시는 유저의 user id와 group id를 사용하시면 되고, 이어지는 winshare는 위에서 정하신 이름을 사용하시면 되구요.

 

추 18 October, 2008-

이상하게 /sbin/mount.vboxsf: mounting failed with the error: Protocol error 뜨면서 마운트가 안될때가 있더군요. 회사에선 잘 되었는데 집에선 안되요. 여기 저기 둘러보다가, 아래 명령어가 제대로 되는 걸 확인했습니다.

 

[출처 - http://forums.virtualbox.org/viewtopic.php?t=3201]

 

sudo mount.vboxsf Data ~/Data

 

 

추 1 January, 2009-

윈도 Guest OS의 경우:

 

Code:
net use x: \\vboxsvr\sharename

vboxsvr 가 네트워크상에 존재하는 호스트 이름이 되겠네요.

 


사용하다 찾게 되는 팁을 가끔 정리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s_tudies > 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rtualBox 관련 팁모음  (0) 2008.10.18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요즘 주변에 참 시시각각 변화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회사 내부적으로도 그렇고 제 개인적인 주변상황도 그렇고, 곧 9월이면 개강(복학)인지라 그쪽도 신경을 조금씩 쓸데가 왔네요. :)

개강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요즘 C#을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원래는 C++가 목표였는데, GUI쪽은 엄두도 못내겠더군요. 결국 대세가 .NET이지 않겠냐라는 자위를 해보며, C#쪽으로 파고 있습니다.

자그마한 툴들을 만들어 보고 있는데, 외부 DLL 라이브러리를 사용했을 경우 항상 EXE와 DLL 파일을 같이 둬야 하는 것이 불편하더군요. 여기 저기 뒤적거려보다가, ILMerge 를 발견했습니다.

http://research.microsoft.com/~mbarnett/ILMerge.aspx

ILMerge를 사용할 경우 DLL 파일들을 EXE 안에 포함 시킬 수가 있답니다. 만든 툴을 사람들에게 나눠주기 참 용이해서 좋습니다. :D 뭐 그렇다고 내세울 만한 프로그램을 만든 건 아니지만서도요. :P

's_tudies > program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ILMerge: DLL + EXE -> EXE  (0) 2007.06.26
루비 GUI 프로그래밍 관련 사이트  (0) 2006.12.18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