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정보의 개인화가 강해지고 있는 요즘. 어떤 정보가 자신에게 제공되고 있는지 그리고 어떤 정보를 읽었어야 했는지,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좋은 영상이 있어서 갈무리 해둡니다.

일라이 페리저는 TED 2011에서도 PT를 하였기에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오늘 알았습니다. /긁적긁적)

각설하고, 우선 PDF 2011에서의 발표영상:




그리고 TED 2011에서의 발표영상:



두 영상의 내용이 조금씩 다르지만, 다루고자하는 주제는 같습니다. 방대한 양의 정보의 필터링은 필요하되, 사용자에게 선택권을 (어떤식으로 필터링이 될 것인지) 주거나, 아니면 극단적인 개인화를 통한 정보의 제한이 있어선 안된다는 것이 그의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많은 부분을 동의합니다. 요즘 제가 각종 SNS와 포탈을 더이상 예전만큼 사용하지 않는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입니다. 무슨 정보를 제가 알아야 하는지를 제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타인에게 그것도 지극히 이성적이고 수학적이며 틀에 박힌 알고리듬에게 맞겨야 한다니 그리고 그것을 당연시 여겨야 한다니. 조금은 답답하기도 하고, 너무 갇혀 지내는 것 같았습니다. 덕분에 제가 듣지도 읽지도 못한 체 흘러가버리는 정보가 많아지고, 기삿거리를 찾음에 힘들어진 부분이 적잖게 있습니다만, 그래도 제가 알고자 하는 부분을 알아가는 것 같아서 좋더군요.

사실 말은 이렇게 하지만, 결정은 개개인에 달려 있다고 생각합니다. 뭐가 옳은지 그른지 그리고 정보 검색에 어떤 사이트를 사용해야 하는지는 개개인의 취향과 용도에 맞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검색결과를 조작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이트만 피하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요즘 IT 업계의 동향이 심상치가 않습니다. 잇따른 고소와 인수합병, 그리고 거기에 맞물린 각종 언론사에서 쏟아져 나오는 기사들. 기사는 우선 제쳐놓고서라도 (가끔은 스스로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자"가 던지는 기사내용에만 의존하지 말고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기업 간에서 벌어지는 경쟁은 날이 갈수록 치열해져만 가네요. 한때 블루오션이라 믿어졌던 분야는 붉게 물든 레드오션이 되어버렸습니다. 미국과 구소련 간의 군비경쟁 생각하시면 어떨까 싶네요. 한쪽이 한 가지를 개발하면 다른 쪽에선 그보다 더 빠른 기기를 개발해내는 무한 경쟁 말입니다.

삼성 이어 엘지도 ‘안드로이드폰’ 걷어 찼었다 - 한겨레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 속내와 전망 - inven
LG電, 6개월만에 '반토막'··넘버3의 비애 - 머니 투데이

위 기사를 모두 굳이 읽어보시라고 권해 드리진 않습니다. 머리기사만으로도 대충 내용이 예상될만한 기사들도 있으니까요. 그냥 남의 밥상에 숟가락만 얹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사실 제가 감히 기업 경영에 대해서 감히 뭐라 말씀을 드릴 수가 있겠습니까. 살아남기 위해서라면, 그리고 단기간에 이윤을 최대한 내기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이 아니 당연히 해야 하는 일들일지도 모릅니다. 특정 분야에서 일인자가 될 수가 없다면, 자신이 이길 수 있는 분야에서 상대하면 되지 않겠어요.

문제는 자신이 익숙치 않은 일에 욕심을 내거나 또는 이제껏 한 번도 제대로 다뤄보지 않은 분야에서 단기간에 성과를 보려 하는 것에 있습니다. 그리고 까짓것 돈 있는데, 사들이면 되지 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돈으로 사들이는 정보는 죽은 정보라고 생각하거든요. 정보는 다시 데워도 원래 맛을 느껴볼 수 있는 음식이 아닙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 수록 가치는 급하락 하게 됩니다. 인재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인재발굴에 투자를 하는 것은 좋지만, 사람을 끌어 모으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왜 옛 위인들이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하는 유머들이 있을까요? 문제는 내부에 있다고 봅니다.

정보는 모으는 그 자체에 의미를 둬선 안 됩니다. 인재도 역시 끌어모으는 것만으로는 이인자 내지 삼인자는 가능할지 몰라도, 선구자가 될 수는 없습니다. 자신이 무엇을 잘하는 지 그리고 무엇이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인지 내부 관리가 우선이 되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미 개발된 기술에 의존해서 2차 제품 또는 기술을 만들어 내는 것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10~20년 후를 바라봤을 때, 어떤 위치에 놓여 있을지를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개개인도 마찬가지입니다. 회사 내에서 살아남고 싶다면, 쉽게 말해선 인재가 되면 됩니다. 그리고 따라 할 사람이 아무리 뛰어나다 할지라도, 타인을 따라 하려고 하지만 말고 자신의 장점을 부각할 수 있는 일과 분야에 집중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의 삶을 살아야지, 남의 길을 따라 걸어선 무슨 낙이 있을까요.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흔히 분수에 맞게 살아야 한다는 표현으로 쓰이곤 하는데요. 한발 더 나아가서 자신이 잘 알고 능히 해낼 수 있는 일에 신경을 쏟아야 한다는 뜻으로 생각해보고 싶습니다. 남의 떡이 커보인다고 해서 남의 떡을 가로채거나 흉내낼려고 할 필요는 없습니다. 자신의 떡을 크게 만들거나 더 맛있게 만들면 됩니다.


사족.
두서없이 쓴 글이라 굳이 읽을 가치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요즘 생각하는 시간도 짧아지고, 긴 장문을 작성하는 시간도 없다시피 하다 보니 생각의 흐름이 매끄럽지가 않네요. 특히 번역 투의 말투가 주는 어색함은 쉽게 뗄 수도 없어서 슬프군요.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일과 삶의 균형

2011.08.15 20:44 from o_pen thought
Damages를 보다가 느낀 건데 (정확히는 시즌 3, 에피소드 3) 드라마내에서 등장하는 주연들은 대부분 일에서 즐거움을 찾으려는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일과 삶의 균형이, 일에서 지치면 잠시 직장에서 벗어나서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었다면, 드라마내에서의 듀오 (패티 휴즈와 엘렌 파슨스) 는 삶에 지쳐선 일로 후퇴하려는 또는 도망친다는 느낌이 듭니다. 자신의 삶 자체가 너무 고단해서 일에서 즐거움을 찾으려 하다니 조금은 우스우면서도 한편으론 이해가 될 것도 같습니다.

입사 3년차. 인턴 (학생시절 코압) 으로 일한 기간을 포함해서 4년동안 제 자신을 정신적으로 챙기지 못하고 앞만 보고 계속 달려 왔습니다. 간혹 물질적인 충족을 채움으로서 도피아닌 도피를 해보기도 하지만, 반만 채워선 언제나 목마름이 해소가 되질 않을 것 같네요.

"나는 항상 목마르다."

얼핏 들으면 운치가 느껴질만도 합니다만, 삶을 100% 즐기지 못하고 단 한번 주어진 인생을 낭비하는 건 아닌지 서글퍼지기도 합니다.

다들 어떠신가요? 자신의 커리어에서 현실도피처를 찾고 계신 건 아닌가요?


사족.
Damages를 보다 보면 가족사 이야기가 참 많이 나옵니다.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라는 말이 절로 생각나게 하는 드라마입니다.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이명박 대통령이 2일 대학등록금 인하에 대해 "등록금이 싸면 좋겠지만 너무 싸면 대학교육 질이 떨어지지 않겠냐"고 말했다.

출처 : '반값 등록금' 질문에 MB "등록금 너무 싸면 교육 질이..." - 오마이뉴스

우선,
누구 편을 드느냐를 떠나서, 객관적으로 봤을 때 대학은 자선단체가 아닙니다. 이윤이 없다면 교수 월급 주기도 힘들고, 건물 유지/보수 (전기세 엄청납니다) 또한 힘들겁니다. 증축 및 확장은 꿈도 못 꿀 일이죠. 3자 입장에서 또는 모르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조금은 과하지 않냐는 생각이 들만한 연구비도 마련해야 되고, 수명이 다한 전자기기 (컴퓨터외 각종 장비 또는 소프트웨어 라이센스비) 유지비외 일일히 열거하자면 끝도 없을 것 같습니다.

결국 개인적으로 대학은 결국 기업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아마 대학 운영에 관련된 책을 찾아보라면 비지니스/경제관련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한 두권 있는 것 같은데... 암튼) 총장을 CEO로 생각하면, 학부별로 주르륵 이사, 부장, 차장 등등 월급 받는 샐러리맨이나 다름없지요. 등록금이 학교 유지에 필수라는 건 당연합니다. 기부금도 수익의 일종이긴 하겠습니다만, 일정하지 않으니 예산관리에 큰 도움이 되진 않습니다. 예산이란게 한해 나아가서는 짧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년을 바라봐야 하는 것인데, 금년에 또는 내년에 기부를 얼마나 받을 것이라는 확신을 할 수가 없지 않겠어요.


뭐 대학 자체만 봤을 땐 그렇다는 거고, 이명박 대통령의 "등록금이 싸면 좋겠지만 너무 싸면 대학교육 질이 떨어지지 않겠냐"는 말은 마음에 (많이) 걸립니다. 말 한마디 한마디가 중요한 시점에서 일국의 우두머리라는 분이 너무 말을 쉽게 한 것 같습니다. "빌미"를 제공한 게 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들어요. 질이 떨어지는 교육을 제공할 수가 없어서 "불가피"하게 등록금을 인상한다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사실 이런 말을 하면 너무 넘겨짚는다는 말이 나올 것 같지만... 교육의 질을 (붙어 있는) 가격표와 직접 연관시키는 것은 "비싼건 무조건 명품"이란 (조금은 천박한) 생각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대학 운영에 돈이 많이 드는 것은 맞지만, 질 좋은 대학교육 자체가 항상 돈이 많이 들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대부분의 경우 잘 가르치는 것과 돈을 많이 받는 것은 별개니까요.

Malcolm Gladwell의 "What the dog saw"에서 그는 교육(교사)문제는 쿼터백 문제와 같다고 지적합니다. 미식축구에서 쿼터백 한명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제대로 뽑기 힘든 것 처럼, 교육문제도 눈에 드러나는 부분만 따져선 안되겠지요. 돈이 없어서 (싼게 비지떡이라는 염려때문에) 대학교육의 질이 떨어진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무엇이 교육의 질을 떨어지게 하는지 부터 찾아야 할겁니다. 사실 교육이라는 게 단순히 돈만으로 해결이 되는 문제가 아니지 않습니까.


사족.
대학 4년 열심히 공부"만"하면 길이 열릴 것이라 믿는 것은 대학 가면 살 전부 다 빠진다는 말을 믿는 것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
우선 각종 커뮤니티와 메타블로그를 들썩하게 하고 있는 문제의 보도 링크:
지진 현장에 간 우리 외교관 - 기자 유재광

그리고 극과 극을 달리는 찬반론. 편의상 MBC 옹호론 과 도미니카 대사 옹호론으로 나누겠습니다.

MBC 옹호론:
도미니카 대사 '강성주', 대한민국 외교부의 현실(?)

도미니카 대사 옹호론:
강성주 대사는 잘못없다. MBC에 낚였다.

(위에 예제로 든 블로그들은 별다른 기준이 있어서는 아니고, 단순히 올블로그에서 눈에 띄는 대로, 임의로 뽑은 겁니다)

사실 옹호한다고 표현이 어울리진 않는 것은, 한 쪽의 편을 들기보다는 해당되는 쪽의 의견을 존중 또는 수긍한다는 편이 더 맞을 겁니다. 단어 자체에 너무 큰 의미를 두진 않으셨으면 합니다. 중요한 건 "손을 얼마나 들어줬냐"가 아니라, "누구 손을 들어줬느냐"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MBC 보도만 알고 있다가, 대사관 입장쪽을 들어보니 머릿속에 스쳐지나가는 단어가 있어서 짧게나마 끄적여 봅니다.


Media bias.

미디어 편견 또는 미디어 바이어스 (media bias) 의미는 제가 설명을 직접 해드리기 보다는 (능력도 안되거니와) 아래 관련 링크에서 직접 보시는 게 더 나을 것 같습니다. 검색 후 나오는 각종 사전들의 예문으로 나오는 문장만 보시더라도 대충 감이 가실 것 같습니다.

Media bias issue
media bias on wikipedia (영문)

각종 언론매체들의 편파적 보도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국가적으로, 지역적으로, 때로는 특정 단체를 상대로, 신문이든 TV보도로든 손쉽게 볼 수 있습니다. 기사보도는 진실을 말하는 것이 최선이겠지만, 사람이 하는 일인이상 개인적인 생각이 안들어 갈래야 안들어 갈 수가 없습니다. 누군가의 압박에 의해서든 개인의 선택에 의해서든 말입니다. 특히나 사실을 전달하는 것 이전에, 때로는 이목을 끄는 것이 최우선이 될 수 밖에 편집을 통한 편향된 보도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이것이 현실이니 그대로 받아들이고 잊어버리라는 말을 하고자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언급하고 싶은 것은, 한쪽으로 치우친 보도는 어떻게 보면 언론의 뗄래야 뗄 수 없는 특성중 하나이니,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언론 보도에 있어서 한쪽의 말만 듣지말고 반대쪽 의견도 귀 기울일 줄 알아야 되지 않겠어요.

사실 저도 귀가 꽤 많이 얇은 편입니다. 처음에 MBC 보도만 보고 도미니카 대사에 대해서 많이 실망했습니다. 이것이 정치인가 하는 아쉬움까지 들더군요. 그러다가 MBC의 언론플레이라는 글들을 읽게 되면서 이젠 어느 특정 개인 또는 단체를 향한 실망과 분노보다는 씁쓸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 한마디에 이리저리 이끌여 다닐 수 밖에 없는 우리네 현실이 안타까울 다름입니다.


사족.
MBC는 이번 MSL 정전사고로 시끌시끌 하더니만, 이번엔 외교관 보도 사건으로 시끌시끌해지겠군요. 물론 방송회사 자체의 문제는 아닙니다만,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요.

사족2.
도미니카 공화국과 도미니카 연방은 다른 나라군요. 항상 Dominican Republic (공화국)만 생각하고 있다가, 연방에 대해서는 오늘에서야 알았습니다. 그러고 보면, 누군가를 헐뜯기 이전에 자신은 과연 얼마나 상대 또는 단체에 대해서 알고 있는지 생각해 본 적은 있으신가요? 역지사지란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남의 말만 듣고, 일부만 듣고선 모든 것을 안다는 착각은 하지 말아야 됩니다.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