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구직자 61.6% "취업 대신 나 시집 갈래" - 한국경제

오래전부터지만, 개인적으로 남자든 여자든 성별에 상관없이 자신만의 커리어는 있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사실 있어야 한다 라고 표현하고 싶지만, 현실과 이상이 항상 같을 수는 없는 것이니 적정선에서 타협해서 이 정도가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애시당초에 개인적인 목표도 없이 '나는 대충 대학나와서 좋은 사람 만나서 팔자 필련다' 같은 배우자 그리고 타인에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인생을 진정 "행복"이라 부를 수 있을까? 행복감이 스스로에게서 나오지 못하고, 배우자 그리고 타인에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인생. 과연 행복할 수 있을까?


사족.
영화 "모나리자 스마일"에서 처럼 전업주부를 진정으로 원하는 여성분들도 계실꺼라 믿는다. 진정 내조가 목표라면 그에 맞는 준비도 필요하지 않을까? 배우자의 직업에 맞는 지식을 갖춘다거나 아니면 아예 빈 곳을 채울 수 있는 (서로의 반쪽을 채운다는 느낌으로) 자신만의 비기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

사족2.
자신의 커리어 목표를 단순히 꿈이라고 생각만 하지 말고, 현실로 다가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현실의 벽을 쳐다만 볼 것이 아니라 벽을 뛰어 넘기 위해 노력하거나 벽을 낮출 수 있는 시도라도 해봐야 하지 않을까.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 아래 뫼라고 하지 않았나.

사족3.
남 일이라고 쉽게 쉽게 말한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시기가 시기인지라 취직하기가 더욱 더 힘들어졌다는 것 충분히 이해한다. 경쟁률은 높아만 지는데 취업률은 낮아지기만 하니 이상은 점점 멀어져만 간다.

사족4.
http://ruliweb4.nate.com/ruliboard/read.htm?num=90642&table=society_news&main=cmu&left=m
루리웹에 개념 댓글이 있어서 링크를 걸어둔다. 군데 군데 개인차에 따라 눈쌀 찌푸려지는 댓글도 보일 수가 있는데, 넓은 아량으로 가볍게 무시하고 중간즈음에 "○□△X" 라는 닉네임으로 단 댓글을 추천한다. 로라 슐레징어 박사의 책을 군데 군데 인용한 댓글이다.

사족5.
링크된 기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인데, 사실 남성을 대상으로 해도 비슷한 답변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누구든 좋은 사람 만나고 싶지 않을까. 요즘같이 어려운 시대엔 경제력의 높고 낮음이 "좋은 사람"의 기준이 될 수 밖에 없다.

'l_ife > mum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티레브의 반론  (0) 2011.08.12
I'm still alive  (2) 2011.02.28
결혼이 인생의 도피는 되지 않았으면...  (0) 2010.01.06
빼꼼  (4) 2009.12.29
doing what one's told to do  (0) 2009.11.12
낮잠 그리고 기나긴 기지개  (8) 2009.09.21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