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2 - [건방진 생각] - 인터넷 익명성 그리고 나이

20대 중반이라..., 어리다면 아직 어린 나이일까요?
사실 사회 경험이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학생 인턴 기간 그리고 지금까지 정규사원으로 일한 기간 해서 근 2년 정도 되었으니, 아직은 한참 갈 길이 멀었어요. 누구는 학교 다닐 때 이미 회사 설립하고 성공해서 떵떵거리며 산다는데, 뭐 각자의 길은 다 다른 거겠지만요.

평소에 이제 나이가 나이인지라 체력이나 회복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말을 종종 합니다. 물론 그때마다 "효민, 아직 젊은 데 왜 그래"라는 핀잔 반 농담 반 섞인 이야기를 듣습니다. 사실 팀 내 동료분들 대부분이 30대 초중반인지라, 인턴 직을 제외하면 제가 막내이긴 하거든요. 핀잔을 안 받으려야 안 받을 수가 없습니다. (웃음)

한편으론 전 저 자신이 결단코 젊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아주 냉소적으로 내일 죽을 각오로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사는 것은 아니지만 (말하고 나니, 이건 냉소주의처럼 들리진 않는군요) 그렇다고 제게 주어진 시간이 많다고 생각하진 않아요. 사고방식도 조금은 고지식한 부분이 있어서 자유분방하게 살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아직 젊다는 제가 그 흔한 여행 한번 제대로 못 가봤으니까요.

젊었을 때 하고픈 일들을 열거하자면 한도 끝도 없을 테고, 그 모든 것을 제가 다 해내리라 믿진 않습니다. 다만, prepare for the worst, hope for the best라는 걸 신조로 삼고, 지금은 늦지 않았지만, 내일로 미뤄선 안된다는 일념하에 조금은 늙게 살아야겠습니다. :)

'l_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선주의자 그리고 나  (8) 2009.07.20
블로그에...  (5) 2009.07.19
지금의 나 그리고 내 나이.  (6) 2009.07.19
이미지 변신이라  (4) 2009.07.16
나란 사람  (10) 2009.07.14
가끔은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2) 2009.07.12
Posted by hyomini 트랙백 0 : 댓글 6